[박찬수 칼럼] ‘파격적 개각’을 기대한다

‘성공한 정권’의 관건은 결국 ‘내각과 청와대가 조화롭게 일을 하도록’ 만드는 데 있다. 현실적 제약보다 신경 써야 할 건, 부처 장관들이 이해집단에 휘둘리지 않고 ‘문재인 정부’의 국정 어젠다를 힘있게 추진하고 있다는 믿음을 국민과 공무원들에게 불어넣는 일이다. 곧 있을 개각은 그런 소중한 기회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번 쓴 사람을 좀처..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