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김민희의 신작이 로카르노 영화제에 진출했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함께한 신작이 제71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 국제경쟁부문에 진출했다. 홍상수 감독에게는 23번째 영화다.로카르노 영화제 홈페이지에 따르면 신작의 제목은 ‘강변호텔’이다. 상영시간은 96분으로 흑백영화다. 주인공 남성이 자신의 자녀와 두 명의 젊은 여성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김민희외에도 기주봉, 유준상, 권해효 등이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강변호텔’은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협업한 여섯 번째 작품이다.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2015) 이후 두 사람은 ‘밤의 해변에서’, ‘클레어의 카메라’, ‘그후’, ‘풀잎들’을 함께 했다. 홍상수 감독의 작품이 로카르노 영화제에 진출한 건, 이번이 3번째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