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존스 창립자가 흑인비하 발언으로 이사회 의장직을 사임했다

피자 체인 파파존스의 창립자인 존 슈내터가 파파존스 이사회 의장직에서 11일(현지시각) 사임했다. 지난 5월 전화 회의에서 흑인 비하 발언을 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포브스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슈내터가 파파존스 임원들과 마케팅 회사 ‘론드리 서비스’ 간의 전화 회의 중 흑인 비하 단어(N-word)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슈내터는 잘못을 시인하고 공식 사과에 나섰다.그는 11일 ”미디어 트레이닝을 진행하던 도중 내가 부적절하고 마음을 상하게 하는 말을 사용했다는 보도는 사실이다”라며 ”전후사정과 관계 없이 사과한다. 인종차별이 우리 사회에서 존재해서는 안 된다”라고 사과했다.슈내터는 이전에도 부적절한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그는 지난해 경찰 폭력과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미국프로풋볼(NFL) 선수들의 무릎꿇기 퍼포먼스를 비판해 뭇매를 맞은 바 있다. 당시 그는 선수들의 항의 표시가 파파존스 주가에 악영향을 미쳤다고 발언했고, 이는 결국 NFL의 스폰서 계약 종료로 이어졌다. 파파존스는 지난 2010년부터 NFL을 후원해왔다. 이 사건으로 슈내터는 CEO직에서도 사퇴했고, 이사회 의장직만 유지하게 됐다.파파존스는 존 슈내터가 1984년 설립한 피자 브랜드로, 현재 미국 전역에서 3,40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파파존스 측은 앞으로 수주일 안에 새 의장을 선임할 계획이며, 그동안 올리비아 커틀리가 임시 대표이사로 근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프포스트US의 ‘Chairman Of Papa John’s Resigns After Report That He Used Racial Slur’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pa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