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 '구준회'가 인스타 게시물 때문에 팬과 설전을 벌였다

그룹 ‘아이콘’의 멤버 구준회가 인스타에 올린 게시물 때문에 팬과 설전을 벌였다. 구준회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키타노 타케시로부터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For JunHoe, From TAKESHI KITANO’는 글귀가 적힌 게시물을 올리며 일본어로 ”키타노 타케시 상 고맙습니다. 아이콘 콘서트에 와주세요”라고 글을 덧붙였다.  여기에 대해 팬이 지적했다. 한 팬은 ”키타노 타케시는 혐한 논란이 있어요. 관련 글 제발 삭제해주세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다케시가 과거 `누구든지 피카소(たけしの誰でもピカソ텔레비젼 토쿄)라는 프로그램에서 ”다케시마를 강탈한 한국의 드라마따위를 보고있으면 되겠냐?!”, ”겨울연가를 비롯한 한국의 영화와 드라마의성공은 일본걸 죄다 베낀덕이다”, ”한국영화의 발전은 순전히 스크린쿼터제 덕분이다”, ”한국 여자들은 다 성형을 했다.” 등의 발언을 했다는 것을 문제 삼은 것으로 보인다.여기에 구준회는 ”이래라 저래라 하지마용~~ 싫어용”이라고 다시 댓글을 남겼다가 비난을 받자 ”예술가로써 좋아하는 거에요. 싫어오~ 언제나 뭐만 있으면 꽁무니 빼고 다 삭제해야 되나요 저는? 저도 감정이란 게 있으니 존중해 주세용. 제가 예술가로써 좋아하는거에 아무 무제 없슴다~”라며 댓글을 수정했다.하지만 여기에 다시 ‘팬을 기만한다’는 논란이 이어지자 결국 구준회는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 좋아하는 배우여서 다른 정보를 몰랐어요. 팬분들이 친구같아서 편하게 이야기 나눈다는 것이 이렇게 될지 몰랐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다음부터는 신중하게 소통하는 준회 되겠습니다. 걱정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사과 게시물을 남겼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A post shared by 구준회 (@juneeeeeeya) on Sep 24, 2018 at 11:30pm PDT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