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노벨평화상은 분쟁지역 반성폭력 운동가들에게

올해 노벨평화상은 분쟁지역에서 성폭력 근절 운동을 펼친 콩고민주공화국 의사 데니스 무퀘게(63)와 이라크의 소수민족인 야지디족 인권운동가 나디라 무라드(25)에게 돌아갔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5일 “전쟁과 분쟁의 무기로서의 성폭력 사용을 근절하려는 그들의 노력”을 인정해 두 사람에게 2018년 노벨평화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무퀘게는 콩고..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