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욱일기 논란 끝에 제주 관함식 불참을 통보했다

일본이 오는 10~14일 열리는 제주 국제관함식에 해상자위대 함정을 보내지 않겠다고 한국에 공식 통보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해군은 5일 ”일본 측에서 ‘한국 해군이 통보한 원칙(마스트에 자국기와 태극기 게양)을 존중할 것이나 자국 법령에 따라 해상자위대기(욱일기)도 함께 게양할 수밖에 없다’고 밝혀왔다”며 일본 해상자위대는 이런 입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이번 관함식에는 함정이 참가할 수 없다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전했다.해군은 이어 ”이미 통보한 해상사열 원칙을 수용하지 않아 (우리도) 일본 측 입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일본 함정 참가가 최종 무산됐음을 밝혔다. 해군은 ”이번 결정이 양국 해군의 발전적 관계 유지에 영향을 주면 안 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한겨레에 따르면, 일본 이와야 다케시 신임 방위상도 이날 욱일기 게양을 자제해달라는 한국 정부 요청을 받아들일 수 없어 해상자위대 함정의 참가를 취소한다는 방침을 한국 정부에 통보했다며 “극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애초 일본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구축함 1척을 파견해 오는 11일 해상사열에 참여토록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일본이 욱일기 게양을 고집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욱일기를 단 일본 함정의 사열을 받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이후 한국 정부는 다양한 경로를 통해 일본을 설득했으나, 일본은 태도를 바꾸지 않았다. 일본 자위대 수장인 가와노 가쓰토시 통합막료장은 4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해상자위관에게 있어서 자위함기(욱일기)는 자랑이다. 내리고 (관함식에) 갈 일은 절대 없다”며 불참 의사를 비쳤다.해군은 일본 군함이 욱일기를 달고 관함식에 오더라도 11일 해상사열 때만 욱일기를 내리는 방안을 타진하려 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ja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