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범 휴대폰' 디지털 복구 작업 완료한 경찰의 향후 계획

경찰이 방송인 구하라씨의 전 애인이었던 최종범씨의 휴대폰과 USB에 대한 디지털 복구 작업을 완료했다.연합뉴스에 따르면, 12일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강남경찰서가 의뢰한 최씨의 휴대전화와 이동식저장장치(USB) 등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복구를 완료해 결과를 회신했다. 경찰은 2일 최씨 자택과 자동차 등을 압수수색해 휴대폰과 USB 등을 확보했으며, 구씨로부터는 최씨가 보냈다는 영상을 제출받기도 했다.강남경찰서는 복구된 최씨의 자료를 두고 △최씨가 구씨에게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사실이 있는지 △최씨가 기기 외부로 영상을 보낸 적 있는 지 등을 분석 중이다.향후 경찰은 최씨를 다시 경찰서로 불러 영상 유포 협박 혐의에 관해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이르면 다음주 주중이 될 수 있다. 경찰은 ”수사를 빠르게 진행할 방침”이라고 전하고 있다.최종범씨는 지난달 27일 강요·협박·성범죄 처벌법 등 혐의로 추가 고소 당했으며, 7일 최씨와 같은 이들을 강력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청원이 20만명을 돌파했다.사생활 영상 유포 협박 혐의 최종범
"이미 구하라가 지운 영상을 왜 카톡으로 또 보냈느냐"에 대한 최종범의 답 (영상)

최종범이 靑 청원 20만 돌파한 날 언론 인터뷰 통해 내놓은 주장

구하라 전 남자친구가 사생활 영상 유포 협박까지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