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도 버거웠나…‘너무 튀는 전원책’에 최후통첩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내년 2월로 예정됐던 전당대회를 미루자고 주장하는 등 당내 갈등을 일으킨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에게 “조강특위 범위를 벗어나는 건 당헌·당규 위반”이라고 ‘최후통첩’을 날렸다. 해촉까지 시사한 강력한 공개 경고다. ‘태극기 세력’ 포용 등 돌발 발언을 해온 전 위원에 대한 당 내부 불만이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as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