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대에 캠퍼스 투어를 온 남자 중학생들이 학내 대자보에 욕설을 썼다

서울 경인중학교 남학생들이 숙명여자대학교 캠퍼스 투어 중 ‘탈-브라 꿀팁’에 대한 대자보에 성적인 욕설로 낙서를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숙명여대 재학생들은 해당 학생들과 인솔 교사의 공식 사과, 성평등교육 이수 등의 후속조치를 요구하고 있으며 경인중 측은 전수조사에 나섰다.뉴스1에 따르면 지난 28일, 숙명여대 재학생 및 자원봉사자 5명은 경인중 학생 40명에게 캠퍼스 투어와 전공 소개 등을 진행했다. 사건은 이날 10시 30분쯤 숙명여대 학내 인권동아리 ‘가치‘가 게재한 ‘탈-브라 꿀팁 나누기’ 대자보가 붙은 명신관에서 벌어졌다. 이 대자보에 몇몇 남학생들이 욕설과 성적인 단어를 적은 것이다.자원봉사자들은 교사들이 이 학생들의 행동을 알고 있었으나 방관했다고 주장했다. 또 교사들은 자원봉사자를 향해 ”아이들이 뭘 알겠냐”, ”조롱의 의미가 아닐 것이다”, ”자신들에 대한 공격으로 받아들여 반항한 것”이라고 말했다고도 주장했다.자원봉사자들은 ”당황하는 봉사자들 앞에서 남학생들은 키득거리며 비웃었다”고 덧붙였다.이 사실은 대학교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을 통해 알려졌고 재학생들의 분노가 이어졌다. 자원봉사자들을 비롯한 재학생들은 가해 학생들의 자필 사과문 게시, 교사의 인솔 부실과 언행에 대한 사과, 해당 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성평등 교육 추가 실시 등을 요구하고 있다.동아일보에 따르면 재학생들은 경인중에 항의 전화와 팩스 등을 보내며 이같은 요구사항을 관철하고 있다.경인중 측은 전교생을 전수조사하고, 대자보에 낙서를 한 남학생의 신원을 파악하는 한편 조만간 숙명여대에 공식 사과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숙명여대에 ‘내가 시위에 가지 않은 이유’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다- ″여자들은 왜 여대를 가냐”는 질문에 숙명여대 학생들이 명쾌하게 대답했다- 숙명여대에 무단 침입해 재학생을 성추행한 동국대생의 자필 사과문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