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文대통령이 발음 어렵다고 해 '경공모' 이름 바꿔"

문재인 대통령이 ‘드루킹’ 김동원(49)씨가 주도하던 ‘경제적공진화모임(이하 경공모)’의 발음이 어렵다며 이름을 바꾸라고 했다는 취지의 법정 증언이 나왔다. 경공모는 김씨를 비롯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핵심 관련자들이 참여했던 모임이다.드루킹 김씨는 7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김경수 경남지사의 댓글 조작 혐의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김 지사가 ‘어르신(문재인 대통령)께서 경공모라는 발음을 어렵게 생각하니 명칭을 발음이 쉽도록 해보라’고 했다"면서 "이 이야기를 듣고 (문 대통령에게) 경공모를 경인선(經人先·경제도 ...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