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세 안 내고 도망간 세입자의 원룸에는 고양이 한마리가 있었다 (영상)

주인이 버리고 가 한달 동안 집에 홀로 방치된 고양이가 구조됐다.연합뉴스에 따르면, 11일 부산 동래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36세 남성 A씨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부산 동래구의 한 원룸에 몇년간 살던 A씨는 지난달 초 돌연 짐을 챙겨 사라졌으며, 집세를 내라는 집주인의 전화도 받지 않았다.원룸으로 찾아온 집주인은 집 안에서 희미한 고양이 울음소리를 들었으며, 119 구조대원이 출동해 창문으로 원룸에 진입했다.A씨 원룸에는 탈진한 고양이 1마리만이 웅크린 채 남아 있었는데, 몸무게가 1.58kg에 불과하고 저혈당에 급성신부전증 증상을 보이는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였다.이 고양이 품종인 렉돌의 평균 무게는 5kg로 오랫동안 굶은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고양이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동물학대
주인이 버리고 간 개는 배가 고파 가구를 갉아 먹었다

동물을 '물건'으로 취급하는 법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