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청와대, 드루킹 수사 내용 파악 지시"

"이인걸 특감반장, 텔레그램으로 지시"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 사찰 의혹을 폭로한 김태우 전 특감반원(전 검찰수사관)은 10일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장이 드루킹 김동원 씨가 특검에 제출한 USB(이동형 저장장치)에 대해 알아보라고 텔레그램으로 지시했다"라고 폭로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는 내가 경찰청에 찾아가 지인이 수사받는 사건을 조회했다며 감찰을 했으나 진행 중인 지수 상황을 불법 조회한 것은 내가 아니라 청와대"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해 10월 경찰청 특수...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