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의대만큼 치열한 ‘연예고시’ 합격생, 찬희와 김동희를 만나다

“픽션인 줄 알았어요.” 드라마 <스카이 캐슬>이 묘사한 사교육 경쟁 열풍을 알고 있었냐고 물으니 ‘캐슬’에서 나온 아이들은 말했다. “그 정도까지인 줄은 몰랐어요. 입시 코디가 있는지는 더 몰랐고. 작가님께선 학업에 목매지 말고 진정으로 하고 싶은 일을 찾고, 자기 꿈을 바라며 살라는 메시지를 전하려고 한 듯해요.”(찬희) 하지만 드라마의 교육적 메시..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culture/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