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 복귀 vs 보이콧'...기로에 선 오세훈

한국당 관계자 "오 전 시장, 내일 중 최종 결심할 듯"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1일 2⋅27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놓고 장고에 들어갔다. 특히 선거전 초반 황교안 전 총리, 오 전 시장과 함께 ‘빅3’로 꼽혔던 홍준표 전 대표가 이날 출마를 포기하면서 오 전 시장의 선택이 주목받고 있다.한국당의 2⋅27 전당대회엔 당초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 홍 전 대표, 심재철 정우택 주호영 안상수 김진태 의원 등 8명이 출마했다. 이 가운데 오세훈, 홍준표 후보 등 6명이 전당대회 연기를 주장하며 보이콧을 선언했었다. 하지만 당 지도부는...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