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 250명이 명예 졸업한다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 250명(미수습자 2명 포함)에 대한 명예졸업식이 12일 열린다.뉴스1에 따르면, 단원고는 12일 오전 10시 본관 4층 단원관에서 유가족과 학생, 시민 등 약 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명예 졸업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미수습자 2명을 포함해 단원고 2학년 학생 250명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지 않았다면 2016년 졸업할 예정이었다.단원고 측은 ”그동안 미수습된 학생들의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명예 졸업식을) 미뤄달라는 유족들의 요청이 있었다”며 ”유족 측이 올해는 명예 졸업식을 열어달라고 의견을 전해 와 행사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양동영 단원고 교장은 ”매년 주기마다 마음을 모아 추모 행사를 실시해 학생들과 선생님들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하겠다”며 ”희망을 품고 미래를 열어가는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전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