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안락사 논란 박소연 대표 "후원금으로 개인 보험금 수천만원 냈다"

연합뉴스는 구조동물을 안락사 시켜 논란을 빚은 동물인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단체의 후원금 수천만원으로 개인 보험금 수천만원을 낸 정황이 있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경찰서가 케어의 회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 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케어의 후원금 3700여만원이 박대표의 종신 보험료로 납부된 사실을 확인했다. 매달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단체 운영비 사용 내역(‘살림보고‘)에는 이 돈이 ‘적립금’ 명목으로 지출된 것으로 기재되어 있었다. 허프포스트가 확인한 결과 살림 보고에는 매달 150여만원이 적립금 명목으로 지출됐다. KBS는 케어 관계자가 ”박 대표가 직원들에게 줄 퇴직금을 모으기 위해 보험 상품에 가입하려고 했다”면서 ”퇴직연금에 가입하기에는 자금 여력이 없어 개인 종신보험 상품에 가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 역시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보험 상품은 직원들의 퇴직금 적립을 위해 가입한 것”이라며 ”개인 명의로 만들었을 뿐이지 개인용도로 쓰거나 빼돌린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고 한다. 경찰은 조만간 박대표를 소환해 조사하고 횡령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박세회 [email protected]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