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멋대로 춤을 추다 보면 누구나 삶의 주인 됩니다”

【짬】 ‘춤의 학교’ 운영하는 최보결 대표

‘도시의 노마드’란 이름의 시민무용단이 있다. 참여연대 부설 아카데미 수강생들로 꾸렸다. 지난해 서울 선유도에서 열린 춤 축제에 참여한 이들의 공연 영상을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움직임에서 자신의 세계를 꿈꾸는 당당한 의지가 느껴진다. 이런 ‘생의 의지’는 무대 공연과는 다른 차원의 아름다움과..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cultur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