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논란으로 국민연금이 소유한 YG엔터 주식 98억원이 빠졌다

국민연금의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지분평가액이 보이그룹 빅뱅의 멤버인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 논란 이후 98억원 가량 감소했다.14일 금융감독원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민연금의 와이지엔터 지분율은 작년 12월20일 기준 6.06%(118만5323주)다. 이후 이날까지 지분 변동 공시는 없었다.증권시장에서는 와이지엔터 주가가 지난달 26일 경찰이 승리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내사를 시작하면서 본격적으로 하락했다고 보고 있다.지난달 26일 종가는 전날 보다 4.42% 하락한 4만5400원이다. 이 종가를 보유주식 수(118만5323주)와 곱하면 당시 국민연금의 와이지엔터 지분 가치는 538억1366만원이다.이후 승리 논란이 증폭되면서 와이지엔터 주가는 이날까지 12거래일동안 19.2%나 떨어졌다. 이날 종가(3만7150원) 기준 국민연금의 보유 지분가치는 440억3475만원이다. 승리 논란이 주가에 반영된 지난달 26일(538억1366만원) 이후 97억7891만원이 줄어든 것이다.다만 이 기간동안 지분가치 하락이 손실을 의미하지 않는다. 앞으로 주가가 오르면 지분가치도 그만큼 오른다. 증권사들은 와이지엔터의 주가가 두 배 남짓 반등할 수 있다는 전망을 유지하고 있다.와이즈리포트에 따르면 2월부터 이날까지 와이지엔터 분석보고서를 낸 증권사는 9곳의 평균 목표주가는 5만8000원이다. 모두 투자의견은 매수(사자)다.국민연금 관계자는 ”지분 변동 사항은 공시 전까지 공개할 수 없다”며 “5% 이상 보유 종목은 분기 내 1% 변동이 있으면 매분기 익월 10일 이내 공시한다. 1% 이상 변동이 없으면 공시 의무가 없다”고 설명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