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국립현대의 '올해의 작가상' 후보는 모두 여성이다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에스비에스문화재단(이사장 윤세영)이 해마다 선정해온 ‘올해의 작가상’의 2019년 수상 후보(후원작가)로 여성작가 김아영, 박혜수, 이주요, 홍영인씨가 뽑혔다.‘올해의 작가상’은 한국미술의 새 비전을 제시할 작가들을 육성, 지원하기 위해 2012년부터 제정한 한국 미술계의 대표적인 상이다.현대미술관은 14일 선정된 후원작가 4명의 명단을 공개하고, 이들이 10월12일부터 내년 3월1일까지 서울관에서 신작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상 제도가 개최된 이래 후원작가 모두가 여성으로 뽑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선정 작가 4명은 영상, 퍼포먼스, 드로잉, 소리예술, 자수 등의 세부 장르를 넘나들며 실험적 작품들을 만들어왔다. 김아영 작가는 한국 근현대사, 자본과 정보의 이동 등에 얽힌 여러 담론들을 영상, 퍼포먼스, 텍스트로 재해석했으며, 박혜수 작가는 집단 무의식과 개인의 기억 등을 가시화한 작업으로 주목받았다.이주요 작가는 일상 상황, 사건으로부터 겪는 불안과 두려움을 특유의 설치작업으로 풀어냈고, 홍영인 작가는 ‘동등성’ 개념을 드로잉, 사운드아트 등의 다기한 기법과 형식으로 표현해왔다.작가들은 각각 4천만원의 창작 후원금을 받아 서울관에 전시할 신작을 만들게 된다. 미술관과 에스비에스 재단 쪽은 전시된 이들의 작품을 심사한 뒤 연말께 최종 수상자(상금 1천만원)를 결정할 예정이다.올해 후원작가 심사에는 더크 스누아르 벨기에 뷔일스현대미술센터 관장, 히로미 구로사와 일본 가나자와 21세기미술관 수석큐레이터, 바르토메우 마리 전 국립현대미술관장, 기혜경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운영부장 등이 참여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