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현 정권 비리 뭉개는 감사원⋅검찰, 정권 끝나면 심판 받을 수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감사원은 면죄부 감사를 하고, 검찰은 수사 뭉개기를 하고 있다"며 "이런 식으로 계속 간다면 이 정권이 끝난 뒤에 감사원과 검찰이 가장 먼저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권의 비리와 국정농단이 도를 넘어서고 있는데도 감사원⋅검찰이 이들을 엄호하고, 수수방관하고 있는 것이야말로 정말 좌파독재 부추기는 행태"라며 이같이 말했다.그는 "오늘 우리 당이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를 출범시킨다"며 "이런 문제들을 낱낱이 파헤쳐서...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