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뭘 어떻게 했다고요?”…석방되더니 당당해진 MB, 증인 다그치기도

보석으로 풀려나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확 달라졌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증인으로 출석하는 등 항소심 재판이 본격화 된 15일, 이 전 대통령은 옛 하급자들이 자신에게 불리한 증언을 하면 변호인과 큰 소리로 대화를 나누며 ‘방해 공작’을 벌였다. 검찰이 항의하면 다시 대통령이라도 된 듯 “제가 뭘 어떻게 했다고요”하..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