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전 사장 “이명박 지시로 분식회계…다스는 이명박 것”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전 사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항소심에서 “이 전 대통령이 비자금 조성을 위해 다스 분식회계를 지시했다.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증언했다.
12일 서울고법 형사1부(재판장 정준영)가 진행한 이 전 대통령 항소심 공판에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이익이 너무 많이 나면 현대자동차가 다스 납품 원가..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