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수 이어 변희재가 부른 '수갑 특혜' 논란…“끈 떨어지면 채우냐”

법원 안팎에서 '수갑'을 놓고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11일 수갑을 차지 않고 법원에 출석하면서다. 같은날 재판에 출석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은 수갑을 차고 있었다.논란에 불을 지핀 것은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미디어워치 대표 변희재씨다.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변씨는 최근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 출석하지 않았다. 그는 불출석사유서를 통해 "수갑을 차고 재판에 나가지 않겠다"고 했다. 그는 "수갑을 차지 않고 법정...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