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트럼프, 김정은 결단시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고 밝혀"

"이제 남·북 정상회담 본격 준비·추진할 시점"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과 기대를 표명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결단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특히 남·북·미 정상 간의 신뢰와 의지를 바탕으로 하는 톱다운(Top-down) 방식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하노이 북·미 회담의...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