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나 그란데의 신곡 '모노폴리'가 '퀴어베이팅'이라 비판받는 이유는?

아리아나 그란데의 신곡 ‘모노폴리‘가 성정체성에 대해 모호한 메시지를 던져 ‘퀴어베이팅’(queerbaiting)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표면적으로는 영화나 소설 속에서 동성 등장인물 사이에 마치 로맨스가 일어나는 것처럼 암시만 주고 명확하게 묘사하지는 않는 것을 퀴어베이팅이라 한다.시스젠더 헤테로섹슈얼을 제외한 다양한 성정체성을 아우르는 범주인 ‘퀴어‘(queer)에 ‘떡밥 주기’(baiting, 베이팅)를 덧붙인 조어다.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퀴어베이팅‘은 퀴어 관객들의 흥미를 끌어 해당 콘텐츠의 매출을 높이는 ‘상업적 술책’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아리아나 그란데가 자신의 친구 빅토리아 모네와 함께 발표한 신곡 ‘모노폴리’에서 문제가 된 건 딱 한 소절의 가사다. ″난 남자도 좋고 여자도 좋아 (예~)”Why hello Ariana Grande is bi!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