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3만명 찾던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방화? 실수?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인해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15일(현지 시각) 오후 6시 50분쯤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에서 화재가 발생했다.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관광지로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배경으로도 유명하다.경찰은 관광객 등을 대피시키고 소방대가 출동했지만, 발생 시점에서 세 시간 동안 화재가 잡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1시간 후에는 나무 등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지기도 했다.로...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