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의원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

이언주 의원이 23일, 패스트트랙 합의안 추인에 반발해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  이언주 의원은 ”오늘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합의안 처리가 지도부의 수적 횡포 속에 가결이 되었다”면서 ”돌이킬 수 없는 역사적, 정치적 죄악을 저지르고 말았다”고 말했다.이언주 의원은 이어 ”당원권 정지라는 지도부의 꼼수로 인해 12:11이라는 표결 결과가 나온 데 대해서 저는 참담한 분노를 느낀다”며 나는 이를 수용할 수 없으며 어떤 경우라도 좌파 독재의 문을 열어주는 패스트트랙을 결사 저지할 것을 거듭 다짐한다”고 말했다.이언주 의원은 공수처법에 대해 ” ‘반대파 숙청법’에 다름 아니”라며 ”세계 유례가 없는 법”이라고 비판했다. 선거제도 개편에 대해서도 ”선거법은 게임의 룰로서 주요 정당들 사이에 합의하여 처리한 것이 전통이었다”면서 ”다수당이 배제된 채 2중대, 3중대들과 함께 작당하여 선거법을 처리한다는 것은 의회 폭거”라고 말했다.그러면서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이 민주당 2중대, 3중대로 전락하고 있는 것을 비판한 것을 빌미로 손학규 지도부가 나를 징계할 때부터 탈당을 결심했지만, 패스트트랙을 저지하기 위해 그 모든 수모를 감내해왔다”면서 ”이제 더 이상 당에 남아있을 이유가 없다. 여기까지가 내 소임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향후 진로에 대해 이 의원은 ”나는 단기필마로나마 신보수의 길을 개척하고자 한다”면서 그 구체적인 방법으로 ”보수가 힘을 합쳐 문재인의 광기 어린 좌파 폭주를 저지하고 과거 보수의 모습에서 탈피하여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보수가 새롭게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자유한국당 입당을 시사한 것이다.그러면서 이 의원은 ”나는 광야에 선 한 마리 야수와 같은 심정으로, 보수대통합과 보수혁신이라는 국민의 절대적 명령을 쫓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이언주 의원은 지난 2017년 4월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 당으로 입당했다. 이번 탈당은 2년 만이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