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반대' 위해 청와대로 간다

여야 4당이 23일, 선거제도 개편, 공수처 등 합의안에 대한 패스트트랙 지정을 추인하자 자유한국당은 이를 저지하겠다며 청와대 방문을 예고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좌파독재의 길을 선언했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결국은 좌파연합 정당이 의회의 다수 세력이 되게 만드는 제도”라고 말했다.나경원 대표는 공수처에 대해서도 ”한마디로 대통령이 마음대로 하는 대통령 직속 수사기관”이라며 ”어느 누구도 대통령에게 반대하지 못할 것이다. 또한 그 칼로 검찰과 경찰, 법원을 모두 장악하고 말 것”이라고 비판했다.황교안 당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행정부와 입법부를 장악했다’고 설명한 뒤 이번 선거법 개정으로 ”입법부까지 장악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황 대표는 ”말로 할 수 있는 단계가 지났다. 행동으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겠다”며 ”반드시 끝까지 우리가 온 힘을 다해서 이 정부의 민주주의 유린 막아내겠다”고 설명했다.자유한국당은 의원총회를 마친 후 ”청와대로 가자”고 외친 뒤 이동했다. 국회에서 이뤄진 결정을 청와대에 항의하는 이유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패스트트랙의 배후가 청와대”라고 설명했다.자유한국당은 청와대 항의 방문 이후 다시 국회로 돌아와 철야 농성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철야농성은 패스트트랙 지정 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또 이번 주말에는 광화문에서 대규모 규탄 집회를 준비하고 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