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이 자신을 비판한 조선일보 칼럼에 정면 반박했다

 KBS ’오늘밤 김제동(이하 ‘오늘밤‘)’을 진행하는 김제동이 자신을 둘러싼 고액 강연료 논란에 대해 방송에서 직접 발언에 나섰다.김제동은 6일 오늘밤을 진행하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 전광훈 목사의 시국선언 논란 발언을 전한 뒤 이날 실린 <조선일보> 한현우 논설위원이 ‘만물상’ 코너에서 다룬 ‘김제동 강연료 1550만원’이라는 칼럼에 대해 팩트에 문제가 있다며 반박했다.한 위원은 이 칼럼에“개그맨 김제동이 15일 대전 한남대에서 청소년과 학부모 대상으로 1시간30분 강연하고 1550만원을 받기로 했다고 한다. 한 시간에 1000만원꼴”이라며 “김제동은 시청률 2% 안팎의 시사 프로그램 ‘오늘밤 김제동’을 진행하면서 월 5000만원 넘게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썼다.이에 대해 김제동은 “조선일보 칼럼을 자주 본다. 좋은 내용도 많다. 그러나 바로잡아야 할 것이 있다. 시청률 2% 안팎이라고 했는데 어제 4.6%이고, 평균 4% 안팎으로 최고 6.5% 나왔다. 논설 읽는 독자 입장에서 정확하게 써야 한다고 본다. 사실관계를 잘 보고 써주면 고맙겠다”며 “강의료를 어디에 쓰냐고 하는데 조선일보 스쿨업그레이드 캠페인과 모교에 5천만원씩 합쳐서 1억원 기부했다”고 밝혔다.그는 이어 “기획사에 연예인이 나 혼자다. 식구들이 6명인데 같이 살아야지요”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방송중 신상 발언을 하는 것에 대해 “프로그램과 관련된다는 점”이라고 해명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