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엔터테인먼트가 '마약 투약 의혹' 비아이를 퇴출시켰다

″비아이는 2016년 마약 사건과 무관하다”라더니 결국 퇴출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12일 오후 아이콘 멤버 비아이의 전속 계약 해지 소식을 알렸다. YG 측은 이날 ”소속 아티스트 김한빈(비아이)의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면서 ”김한빈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YG는 이어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 다시 한번 심려 끼쳐 드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비아이는 앞서 대마초, LSD(환각제) 구매 및 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YG엔터테인먼트는 디스패치의 의혹 제기에 “YG는 아티스트의 약물 관리를 엄격하게 진행하고 있다. 비아이는 2016년 마약 사건과 무관하다”라는 입장을 밝혔으나 결국 비아이를 퇴출하기에 이르렀다. 비아이는 이하이가 3년 만에 발표한 신곡 ‘누구 없소’에 피처링으로 참여해 함께 무대에 오르고 있다. 이하이의 추후 활동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김태우 에디터: [email protected]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bi_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