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재용 부회장 턱밑까지 올라온 삼성바이오 수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측근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회계조작)의 증거를 없애는 데 관여했다는 혐의로 11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로 불려가 집중 조사를 받았다. 삼성그룹 승계 문제와 얽힌 삼성바이오 수사가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는 뜻이다.
정 사장은 1990년대 미국 하버드대 유학 시절 동문으로 이 부회장과 각별한 인연을 맺었..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edi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