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범죄인 인도법' 처리가 무기한 보류됐다

홍콩의 대규모 시위를 촉발한 ‘범죄인 인도법’의 처리가 무기한 보류했다.  현지시각으로 15일 오후 3시, 캐리 람 행정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이 자리에서 람 장관은 ”지난 해 대만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했고, 용의자가 홍콩으로 도주했다”며 ”이 사건은 (홍콩의) 범죄인 인도 제도의 문제점을 드러냈다”고 말했다.람 장관은 이어 ”정부는 지난 2월부터 범죄자 인도법 개정안 마련을 위해 관련 법을 검토했으며 인권 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힘썼다”며 ”정부는 이번 회기 내에 법을 통과시킬 것을 목표로했다”고 말했다.람 장관은 ”대만 당국이 범죄인 인도 요청을 하지 않은 만큼 정부로서도 급할게 없다”며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처리를 보류할 것을 선언한다”고 이야기했다.이날 홍콩 당국은 법안 처리를 위한 합의점을 찾는데 시간을 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법안의 ‘무기한 보류’인 셈이다.하지만 홍콩의 반대 시위가 잦아들 지는 미지수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에 따르면 15일 아침,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시민인권전선 측은 ”정부가 시민들을 폭도라고 불렀고 고무탄을 발사했다”며 ”홍콩 사람들은 법안이 철회될 때까지 계속 싸울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