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택 칼럼] 흔들리는 ‘장자연’ 진실, 주목되는 ‘윤석열 검찰’

또 이 얘길 써야 하나, 내키지 않았다. 그런데 이러다 진실이 왜곡되고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뀔 수도 있겠다 싶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장자연 사건 조사 결과에 “‘조선일보의 수사외압’ 발표는 명백한 허위”라던 <조선일보>는 이후에도 증인 윤지오씨의 행적을 시비하며 다른 언론을 비난하는 기사·칼럼을 여러차례 실었다. 방상훈 사장의 차남 방정오 전..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