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주식매입비 30억원 횡령 정황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회계사기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가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된 삼성바이오 주식을 개인적으로 사들이면서 비용 일부를 회사에서 현금으로 받아낸 정황이 드러났다.
17일 <한겨레> 취재 결과, 검찰은 김태한 대표와 김아무개 전무(최고재무책임자·CFO)가 개인적으로 회사 자사주를 매입하면서..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