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61년 역사상 최초의 여성 집행위원장이 탄생하다 (화보)

“투표 결과를 발표하겠습니다. 투표 수는 733표, 의회의 (가결 정족수인) 재적 과반은 374표, 찬성표는 383표,…”16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의 유럽의회 본회의장. 다비드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이 발표를 채 마치기도 전에 의석에선 박수가 터져나왔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60) 독일 국방장관은 얼굴 가득 환한 웃음을 피우며 가슴에 손을 얹고 눈인사를 했다. 유럽연합 61년 역사상 첫 여성 집행위원장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유럽의회는 이날 차기 유럽연합 집행위원장 인준 투표에서 단독 후보인 폰데어라이엔 장관을 공식 선출했다. 폰데어라이엔 당선자는 오는 11월 1일 장클로드 융커 현 집행위원장의 뒤를 이어 5년 동안 유럽연합을 이끌 행정부 수반으로 취임한다. 그는 독일 집권당인 중도우파 성향의 기독교민주연합(CDU) 소속의 의사 출신 정치인으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최측근이자 유력한 차기 총리 후보로 꼽혀왔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