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뺨 때리고 빵 억지로 먹여"…장애아 어린이집 학대 수사

천주교 재단이 운영하는 인천 한 장애 아동 전담 어린이집에서 수시로 아이를 폭행하고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14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인천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은 지난달 19일 오후 8시께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가 이뤄지고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이 기관은 해당 어린이집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 2개월 치 중 일부를 무작위로 확인한 결과 보육교사가 아이의 뺨을 수차례 때리는 등 아동학대로 판단되는 장면이 있었다고 했다.또한 해당 영상에는 보육교사가 아이 입에 억지로 빵을 밀어 넣고 뱉지 못하...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