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과 승리가 상습도박 혐의로 나란히 입건됐다

경찰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그룹 빅뱅 출신 승리의 해외 원정도박 의혹에 대해 내사를 벌이다가 두 사람을 정식 입건했다.경찰청은 14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양 전 대표와 승리를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이 입수한 첩보에 따르면 양 전 대표는 해외 원정도박뿐 아니라 무등록 외환거래인 환치기를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 경우 외국환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받게 되는데, 경찰은 해당 혐의를 적용하는 것은 아직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경찰 관계자는 ”관련 첩보를 근거로 필요한 절차를 밟아가는 중”이라면서도 도박 횟수 등 자세한 수사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다. 이 관계자는 ”(수사 내용을) 확인해 주면 증거인멸의 가능성이 있으니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양 전 대표의 해외 원정도박과 환치기 의혹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지난 7일부터 들여다보고 있다.양 전 대표와 관련해 이 같은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자금 흐름 등 관련 금융정보를 넘겨받아 분석하고 있다.양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외국인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그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YG 계좌를 압수수색하며 수사를 벌이고 있다.경찰은 양 전 대표의 2014년 당시 신용카드 지출 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인한 결과, 성접대를 의심할 만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또 2014년 유럽여행에 동행했던 여성들 중 일부로부터 성매매 사실을 인정하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