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이 '광복절 행사 숙면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광복절 기념 행사에서 숙면을 취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5일 민 의원은 인천 남동구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광복절 기념 행사에 참석했다. 당시 공개된 사진 속에서 민 의원은 좌석에 앉아 몸을 뒤로 기댄 채 눈을 감고 있는 모습있었다. 민경욱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는 사진으로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라면서도 ”(그 사진은) 저와 지역구에서 경쟁하는 다른 당 후보의 사진을 찍는 수행비서가 찍었다”고 주장했다.이후 민 의원은 다른 행사에서 사진을 촬영한 사람을 보게 되었다면서 ”제가 담배를 피우는 그 친구 뒤로 가서 어깨를 다독이며, ‘축하해요, 큰 거 한 건 하셨어요’라고 했더니, 검연쩍게 웃으면서, ‘에이, 뭘요...’ 라고 했다”고 적었다.민 의원은 문제의 장면이 찍혔던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조는 장면은 40분간 진행된 경축식이 다 끝나고 인천시립무용단의 40분 짜리 경축공연 중에 있었던 일”이라며 ”애국가도 4절까지 부르고,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도 하고, ‘말도 안 되는 기념사 부분에서는 박수도 안 치면서 버티고,’ 태극기 힘차게 흔들며 ‘흙 다시 만져보자~’ 광복절 노래도 부르고, 만세 삼창도 다 하고난 뒤에 있었던 일”이라고 적었다. 민 의원은 자신의 글을 “1. 경축식 다 끝나고 기자들도 다 사라진 경축공연 때 벌어진 해프닝이다. 2. 경쟁후보 보좌진의 비신사적인 촬영이었다”라고 요약하며 ”그래서 잘했다는 거냐고요? 그건 아닙니다. 죄송합니다. 조심하겠습니다”라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