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측이 '조국 자녀 논문' 의혹에 사과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과 관련해 단국대 측이 공식 입장을 냈다.단국대는 20일 ”연구논문 확인에 미진한 부분이 있었음을 사과한다”며 ”부당한 논문 저자의 표시를 중심으로 연구윤리위원회를 금주 내 개최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사안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단국대 측은 구체적으로 ”연구내용과 결과에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하지 않은 자에게 감사의 표시 또는 예우 등을 이유로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한 사례가 있는지를 중점 확인할 계획”이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규정에 의거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조국 후보자의 자녀가 참여한 인턴 프로그램과 관련해서는 ”대학병원 차원의 공식 프로그램이 아닌 교원 개인이 진행한 비공식 프로그램”이라며 관련성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향후 청소년들의 대학병원 견학 등 진로ㆍ견학 프로그램과 관련해 사전 신청을 의무하고 별도 심의하도록 하여 악용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이번 사태와 관련해 교원 연구물을 더욱 엄중히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한편, 조국 자녀 논문 논란과 관련해 담당 교수는 ”조씨 포함 유학반 학생 2명을 한영외고에서 소개해줬고, 해외 대학을 가려고 한다기에 선의로 도와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외국 학술지에 보내려고 했던 논문인데, 조씨가 외국 대학에 진학하려면 논문을 빨리 내야 해서 (등재가 빠른) 국내 학술지에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조국 후보자 측은 ”논문에 대한 모든 것은 지도교수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후보자와의 연관성을 부정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